번호 제목 필명 댓글수 추천수 등록날자
191
장소와 명칭이나 바꾼다고 선악이 바뀌여지지 않는다.
진지영 0 0 2019-08-16
192
민족이 또다시 일제의 노예가 되든 말든 상관없이 어떻게 해서라도 보수부활과 권력야욕의 더러운 개꿈만을 실현하려는 야심만 가득차있다.
로광철 0 0 2019-08-15
193
족제비도 낯짝이 있다고 했다.
박영호 0 0 2019-08-14
194
적국에 군사정보를 넘겨주는 경우는 없다.
남조선인터네트신문 《민플러스》 0 0 2019-08-14
195
만약 송병준, 리용구와 같은 《일진회》의 두목들이 땅속에서 오늘을 본다면 귀밑까지 째여지는 입을 다물지 못할것이다.
한정의 0 1 2019-08-13
196
《동맹》이라는 허울뒤에 민낯을 숨기려는 노력조차 없다.
남조선 《민중의 소리》 0 1 2019-08-13
197
8.15해방을 안아온 민족자주의 사상과 로선은 오늘도 우리 인민의 조국통일위업수행에서 고귀한 지침으로 되고있다.
리진철 0 1 2019-08-12
198
한쪽은 그저 올리자고 주장하고 다른 한쪽은 무조건 깎자고 하는게 《방위비분담금》협상의 실체이다.
남조선인터네트신문 《민중의 소리》 0 0 2019-08-12
199
보수세력이야말로 이땅에 평화가 아닌 파멸을 몰아오려고 날뛰는 핵전쟁미치광이무리, 재앙단지임이 틀림없다.
김성일 0 0 2019-08-11
200
일본의 론리에 동조하는자들이 바로 토착왜구다.
남조선 《민플러스》 0 1 2019-08-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