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호 제목 필명 댓글수 추천수 등록날자
231
엽전구멍으로 세상을 내다봐도 분수가 있다.
차상열 0 1 2020-03-22
232
현직 검찰총장의 가족이 련루된 사건인만큼 한점의혹도 남지 않도록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
남조선신문 《한겨레》 0 0 2020-03-22
233
남조선에서의 정치라는것이 사회의 진보가 아니라 퇴보를 재촉하고 민심에 역행하여 혼란을 가증시키는 《망치》에 불과하다는것을 적라라하게 보여주고있다.
고청명 0 0 2020-03-21
234
꼼수가 판을 치는 선거판을 깨끗이 청소할 힘은 랭철하고 지혜로운 국민에게 있다.
남조선인터네트신문《민중의소리》 0 0 2020-03-21
235
보수세력이 이미 떠나버린 민심을 다시 돌려세워보려는것이야말로 어리석은 짓이다.
리상록 0 0 2020-03-20
236
속담에 아이가 떠들면 매를 맞고 개가 너덜거리면 범이 물어간다고 했는데 남조선군부는 이 말을 명심해야 한다.
림영일 0 0 2020-03-20
237
오물은 만질수록 냄새가 나고 치욕의 력사는 그것을 가리우기 위해 덧칠을 할수록 그 진상이 더욱 낱낱이 드러나게 될뿐이다.
리정재 0 0 2020-03-19
238
4년전에도 보았고 8년전에도 들었고 12년전에도 관람했던 낡을대로 낡은 공연종목들
성화 0 1 2020-03-18
239
더욱 위험한 것은 종교단체가 아닌데도 종교단체에 가까운 《신앙》을 정책이라고 내세우며 《국민을 대변》한다고 나서고있는 정치세력이다.
남조선인터네트신문《자주시보》 0 0 2020-03-18
240
아마 칼춤에 신바람이 난 황교안은 《COVID-19》라는 《음악》이 더욱 고조되기를 바랄것이다.
고청명 0 1 2020-0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