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호 제목 필명 댓글수 추천수 등록날자
251
속담에 아이가 떠들면 매를 맞고 개가 너덜거리면 범이 물어간다고 했는데 남조선군부는 이 말을 명심해야 한다.
림영일 0 0 2020-03-20
252
오물은 만질수록 냄새가 나고 치욕의 력사는 그것을 가리우기 위해 덧칠을 할수록 그 진상이 더욱 낱낱이 드러나게 될뿐이다.
리정재 0 0 2020-03-19
253
4년전에도 보았고 8년전에도 들었고 12년전에도 관람했던 낡을대로 낡은 공연종목들
성화 0 1 2020-03-18
254
더욱 위험한 것은 종교단체가 아닌데도 종교단체에 가까운 《신앙》을 정책이라고 내세우며 《국민을 대변》한다고 나서고있는 정치세력이다.
남조선인터네트신문《자주시보》 0 0 2020-03-18
255
아마 칼춤에 신바람이 난 황교안은 《COVID-19》라는 《음악》이 더욱 고조되기를 바랄것이다.
고청명 0 1 2020-03-17
256
속에 칼을 품지 않았다면 굳이 미국의 신형무기들을 무차별적으로 끌어들이며 북침전쟁준비에 더욱 박차를 가할 리유가 없다.
고청명 0 0 2020-03-17
257
이 땅의 수많은 할배들에게 참 죄가 많다는 생각도 드는구나.
토배기 0 5 2020-03-16
258
당내에서 제노라하던 중진들의 목이 락엽마냥 우수수 떨어졌다.
류빈혁 0 0 2020-03-15
259
황교안의 《민경욱 살리기》는 그의 정치수준을 보여주는 단면이다.
남조선인터네트신문《민중의소리》 0 0 2020-03-15
260
무등산의 《님》이 시대의 이름으로 나에게, 우리 세대에게 하는 부탁이며 훈령
586 0 2 2020-0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