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호 제목 필명 댓글수 추천수 등록날자
3021
문화방송구성원들의 방송정상화물결은 이제 힘으로는 막을수 없다.
남조선신문 《한겨레》 0 0 2017-08-19
3022
전쟁위험을 부추기는것이 분명한 송영무의 비정상적인 호전적언행은 과연 누구를 위해 무엇을 바라는것인가.
고청명 0 0 2017-08-19
3023
어쩌면 우리 녀성들의 마음은 이리도 하나와 같단 말인가.
리금주 0 1 2017-08-18
3024
미군군화발에 짓밟힌 령혼들앞에 꿇어 엎드려 참회하라 눈물흘리라 용서를 빌라 트럼프여
권말선 0 1 2017-08-18
3025
인도네시아,민주꽁고 0 2 2017-08-17
3026
지난 수십년간 조선과의 대결에서 그만큼 패배를 당하고서도 아직도 허황한 망상에 사로잡혀있는 미국의 무지함에 필자인 나로서도 손맥이 풀린다.
장소양 0 0 2017-08-17
3027
남조선당국이 《압박과 대화의 병행》으로 그 무엇을 얻을수 있다고 생각하는것처럼 어리석은짓은 없다.
리상록 0 0 2017-08-17
3028
지옥같은 남조선을 떠나 조국의 품으로 다시 돌아가는 제2, 제3의 전혜성들이 계속 나오게 될것입니다.
탈북자 0 3 2017-08-16
3029
《MBC》경영진은 제작중단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즉각 사퇴하는게 옳다.
경향신문 0 0 2017-08-16
3030
내 귀한 딸한테 강제《결혼》이라고?  인륜대사까지 저들의 불순한 목적에 악용하려는 그자들은 정말 사람이 아닌 야수의 무리가 분명하다.
지춘애 0 5 2017-08-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