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호 제목 필명 댓글수 추천수 등록날자
3191
비방중상이 란무하고 제도전복과 《변화》를 노린 적대행위들이 벌어지는 속에서는 북과 남이 마주앉을수도 없으며 설사 마주 앉는다고 해도 그 어떤 성과도 기대할수 없다.
고청명 0 7 2017-01-08
3192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는 민족의 단합된 힘으로 거족적인 통일대진군을 힘있게 다그쳐나감으로써 올해에 자주통일의 새 국면을 열어놓는 일대 전환을 이룩해야 할것이다.
리해천 0 7 2017-01-08
3193
새해는 낡은것들과 대결하는 해가 될것이다.
남조선 《경향신문》 0 8 2017-01-07
3194
2017년이 시작된 오늘, 《대선》을 앞두고 서울의 광화문과 여의도 정가 곳곳에는 남조선주민들이 미처 의식하지 못하는 그림자들이 음지에서 움직이고있다.
챨리 김 0 8 2017-01-07
3195
끝까지 국민을 실망시키고 분노케 하는 박근혜의 행동에 새해 첫날부터 국민들 마음만 더욱 무겁게 가라앉는다.
남조선 《한겨레》신문 0 9 2017-01-06
3196
민족의 운명에 대해 걱정하는 사람이라면 그가 누구이든 북남관계개선을 바라는 겨레의 요구를 외면해서는 안되며 사상과 리념, 제도의 차이를 뛰여넘어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위한 애국의 길에 과감히 떨쳐나서야 한다.
리진강 0 7 2017-01-06
3197
죄를 지은자들은 감옥에 갈것이다.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 0 5 2017-01-05
3198
세월이 흐를수록 통일에로 지향하는 겨레의 목소리는 더욱 강렬해지고있으며 이 거세찬 시대의 부름소리는 그 누구도 막지 못한다.
문일봉 0 6 2017-01-04
3199
새해에 북남관계와 조선반도정세가 어떻게 흐르는가 하는것은 남조선당국이 무력증강책동과 북침전쟁연습소동을 그만두는가 아니면 계속하는가 하는데 크게 달려있다.
고청명 0 7 2017-01-04
3200
동족을 자극하고 대결을 고취하는 온갖 비방중상은 어떤 경우에도 정당화될수 없으며 제도전복과 《변화》에 기대를 걸고 감행되는 불순한 반공화국모략소동과 적대행위들은 지체없이 중지되여야 한다.
박영호 0 6 2017-0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