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호 제목 필명 댓글수 추천수 등록날자
41
인간에게 나라를 선택해서 태여날 권리가 있다면?
오봉숙 0 1 2020-12-29
42
모르고 사는 사람들, 결코 이것은 상식과 지식이 결여된 사람들을 뜻하는 부름이 아니다.
리정재 0 1 2020-12-29
43
《나의것인데 내가 돌보는거야 응당한거지.》
정은별 0 1 2020-12-28
44
일별, 교대별로 인계자와 인수자의 이름은 서로 달랐고 글씨도 각이하였다.
방위성 0 0 2020-12-28
45
들어오는 즉시 《합평회》에 참가하라는 아버님의 《령》이 있었다
장민학 0 1 2020-12-27
46
이른 아침 문밖을 나선 나는 아래층에 사는 선교식료공장 기사동무의 집문을 두드렸다.
전창섭 0 1 2020-12-27
47
어머니를 잃고 어느덧 1년, 시간이 흐를수록 어머니생각이 더더욱 간절해집니다.
한옥영 0 5 2020-12-26
48
어느 가정에서나 그러하듯이 자매간의 정은 류다른것이라고 할수 있다.
리성희 0 0 2020-12-26
49
내가 사는 아빠트의 현관 출입구에는 인민반성원들 누구나 집을 오르내리면서 습관처럼 눈길을 모으군 하는 곳이 있다.
리예광 0 2 2020-12-25
50
산간마을의 몇안되는 학생들을 위해 자기 한생을 바치기로 결심한 처녀의 결곡한 마음이 정말로 돋보였다.
리명길 0 2 2020-1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