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5월 23일

공화국의 핵의 사명과 역할은 무엇인가?

 

지금 정의와 진리를 사랑하고 평화를 지향하는 진보적인류는 공화국의 핵보유를 놓고 《조선은 동족을 보호하고 조선반도와 세계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기 위하여 보다 강력한 핵억제력을 보유하였다.》, 《미국이 추구하는 〈전략적인내〉정책의 총파산을 알리는 신호탄이고 동북아시아평화의 지평선을 여는 대장거이다.》 등으로 평하면서 지지와 련대성을 보내고있다.

이것은 부정할수도, 외면할수도 없는 세계민심의 흐름이다.

내외가 인정하는바와 같이 공화국의 핵보유는 미국의 계획적이고 집요한 대조선적대시정책이 초래한 필연적인 결과이다.

하지만 미국은 지금 조선의 핵이 유엔결의와 국제질서를 위반하고 지역내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고있다며 열을 올리고있다.

이것은 전도된 궤변이다.

현실은 어떠한가.

미국의 지배주의적이고 패권주의적인 핵만능의 정책은 변함이 없다는것이 날이 갈수록 명백해지고있다.

군비경쟁, 대결정책은 미제의 침략적대외정책, 세계제패전략의 핵이다.

미국은 의도적으로 군비경쟁과 대결을 조장격화시키는것을 통하여 다른 나라들에 대한 침략과 간섭의 구실을 마련하고 지배권을 세계적범위로 확대하려 하고있다.

초대국들사이의 대결로 인한 랭전구조가 허물어졌으나 군사적우위에 의거하여 지배와 예속의 낡은 질서를 계속 그대로 유지하면서 세계의 유일한 지배자로 군림하자는것이 미국의 본심이며 그 수단이 바로 핵무기인것이다.

실제상 미국은 핵무기사용도 서슴지 않겠다는것을 숨기지 않고있다. 선제공격을 국가정책으로 선포하였으며 여러 나라들을 핵공격대상으로 지명하여놓은 미국은 임의의 순간에 해당 나라들을 핵선제공격하기 위한 준비를 본격적으로 다그치고있다.

이것은 미국의 비위에 거슬리는 나라들은 례외없이 미국의 핵공격을 받을수 있다는것을 예고해주고있다.

지금도 미국은 핵패권을 틀어쥐고 핵전쟁전략을 강행할 목적밑에 새로운 핵무기개발과 생산을 다그치고있다.

조성된 정세는 공화국으로 하여금 어떻게 하나 조선반도에서 전쟁의 재발을 억제하며 만일 전쟁이 끝내 강요되는 경우에는 지체없이 조국통일대전에로 이어갈 준비를 더욱 철저히 갖출것을 요구하고있다.

미국과는 절대로 말이 통할수 없으며 오직 자위적핵억제력을 비상히 강화하여 막강한 열핵의 위력으로 맞서야 한다는것이 공화국의 의지이다.

조선인민은 강력한 정의의 힘으로 영원한 평화의 담보를 마련하였다. 조선의 핵이야말로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보장의 보검이다.

조선의 핵보유로 조선반도는 물론 동북아시아의 평화, 세계의 평화와 안정이 굳건히 담보되게 되였다.

미국이 핵으로 위협하던 시대는 영원히 지나갔다.

전세계의 어느 지역에도 존재하지 않는 랭전의 유물, 정전상태가 지속되여온 지난 수십년간 조선반도에서 한번도 전면전쟁이 일어나지 않은것은 전적으로 자력자강의 정신으로 공화국이 다져온 막강한 군력, 핵억제력의 덕택이다.

제반 사실은 미국이 핵강국의 전렬에 들어선 공화국의 전략적지위와 대세의 흐름을 똑바로 보고 시대착오적인 대조선적대시정책을 철회하여야 하며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꾸고 남조선에서 침략군대와 전쟁장비들을 철수시켜야 한다는것을 똑똑히 보여주고있다.